2015.01.20 19:15

대학로에서 공연을 본후 평소 보며 입맛만 다셨던 치킨을 먹기로 했습니다.

치킨은 사랑이니까...


치킨 1마리와 맥주 1700을 시켜줍니다.


치킨이 나오기 전에 맥주가 나왔네요.


그럼 맥주를 마셔봅시다.

치킨이 나오기 전에 맥주 한잔은 기본인거잖아요??



치킨을 들여다 봅시다. 우와 맛있어 보이는 가루가 듬뿍 있어요!


이 치킨은 참 맛있습니다.

예전 또래오래의 갈릭플러스 치킨을 처음 먹을때 만큼이나 깊은 인상을 심어주었어요.

짭쪼름하면서 카레의 맛이 나는 그런 스타일의 맛이네요.




뭔가 이름이 애교스럽네요.

뿌링뿌링 소스라니... 한번 뜯어보도록 하죠.



아니 이것은 요플레 아닌가?

왠지 껍질을 핥아 먹어야 할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BHC, 제 인생 통틀어 처음 먹어 봤습니다.

처음 BHC들었을 때는 저렴한 브랜드인줄 알았는데 아니더군요.


대학로 BHC점을 처음 들어갔을때

"쓸데없이 고퀄이네...?"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근데 그냥 고퀄이더군요. 치킨도 맛나고, 내부 인테리어도 좋고요.


여자친구 말로는 소개팅때 치킨 먹고 싶을때 가면 괜찮을 거라나?? 


제가 먹은건 가장 비싼 메뉴로 19000원이었지만 만족합니다.



지도를 살펴보니 BHC가 없네요.

COFFEE PLACE가 없어지고 BHC가 생겼나 봐요.



Posted by 놀드